네이버톡톡   로그인 | 회원가입 | 이용학교/기관/기업 | 고객센터

여성 / 패션 / 요리 / 인테리어 / 시사 Best | 초등생 / 중학생 Best


        

 
패션 / 뷰티   
여성 / 리빙   
요리 / 건강   
아동 / 교육   
독서 / 논술   
남성 / 스포츠   
시사 / 경제   
자동차 / 항공   
여행 / 취미   
과학 / 수학   
영어 / 어학   
미술 / 디자인   
캐릭터 / 애니   
건축 / 인테리어   
문화 / 예술   
컴퓨터 / 산업   
교양 / 종교   
패키지 잡지   
 
네이버톡톡-친구추가
카톡-친구추가
해외신문

잡지 상세보기





잡지샘플 보기
모터트렌드 Motor Trend + 사은품(디퓨저)
발행사 :   가야미디어
정간물코드 [ISSN] :   1739-8134
정간물 유형 :   잡지
발행국/언어 :   한국 / 한글
주제 :   라이딩, 기계/설비,
발행횟수 :   월간 (연12회)
발행일 :   전월 23일
정기구독가 (12개월) :  108,000 원 97,200 (10%↓)
QR코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목록 담기

    






   모터트렌드 Motor Trend + 사은품(디퓨저) 
   1년 정기구독 신청한 모든 독자분께 증정  
   디퓨저 
   위 사은품 제공  
   2017-09-28 ~ 2017-11-30 

* 상기 사은품은 품절 또는 사정에 따라 변경될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 사은품 미선택시 임의로 발송됩니다.
* 정기구독 사은품은 일부 대형서점 및 온라인 서점에서 진행되는 판촉행사용 사은품과는 차이가 있으니 양지바랍니다.








정간물명

  모터트렌드 Motor Trend + 사은품(디퓨저)

발행사

  가야미디어

발행횟수 (연)

  월간 (연12회)

발행국 / 언어

  한국/한글

판형 / 쪽수

  297*210mm (A4)  /   쪽

독자층

  고등학생 , 일반(성인), 전문직,

발간형태

  종이

구독가 (12개월)

  정기구독가: 97,200원, 정가: 108,000원 (10% 할인)

검색분류

  자동차/항공/제품,

주제

  라이딩, 기계/설비,

관련교과 (초/중/고)

  [전문] 공업(기계/금속/화학),

전공

  레저학, 자동차학,

키워드

  자동차, 라이딩, 카, 자동차잡지 





    






정간물명

  모터트렌드 Motor Trend + 사은품(디퓨저)

발행사

  가야미디어

발행일

  전월 23일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첫호만 택배 나머지 우편 )

수령예정일

  전월 24~31일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6412-0125 / nice@nicebook.kr)

유의사항


  주소변경은 매월 15일 안에 해주시기 바랍니다.



    









 

BEST DRIVER’S CAR
048
DIVINE DRIVES
최상의 운전 재미에 대한 12대 스포츠카들의 서로 다른 정의… 하지만 승자는 단 하나!


HEAD2HEAD
122
TWO SIDES TO EVERY STORY
프리미엄 중형 SUV 두 대를 맞붙였다. 그런데 미국식 럭셔리 세단과 유럽식 스포츠 세단의 대결이 됐다 


TREND
018 제네시스의 빠른 행보
제네시스는 2021년까지 8종의 자동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020 NISSAN PATHFINDER 닛산 패스파인더
패스파인더가 화장을 고치고 돌아왔다. 고른 상품성은 여전하다

022 아스팔트를 찟듯이 달렸다
신형 BMW M4는 19마력이 오른 컴페티션 패키지만 출시한다

024 INFINITI Q50 BLUE SPORT 
‘뉴’라는 수식어는 빼는 게 좋겠다. 달라진 걸 눈치챌 사람은 거의 없으니까

025 E 페이스가 온다 
재규어의 두 번째 SUV도 크기만 작을 뿐 ‘고성능 SUV’를 추구한다

026 이보다 더 힘셀 수 없다
신형 디스커버리가 110톤에 달하는 로드 트레인을 끌었다

028 맛 스틸러
영화에 신스틸러가 있듯 음식에도 맛 스틸러가 있다 

029 프로대답러
제네시스가 나아갈 방향이 궁금하다면? 제네시스의 수장인 맨프레드 피츠제럴드에게 물으면 된다


TEST & DRIVES
036 LAND ROVER RANGE ROVER VELAR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벨라
럭셔리 SUV 시장에 만만치 않은 경쟁자가 등장했다. 집안은 물론 실력에 외모까지 두루 갖춘 레인지로버 벨라다

040 TRUTH IN ADVERTISING 2018 페라리 812 슈퍼패스트
페라리 812 슈퍼패스트에 관해 알고 싶다고? 이름에 모든 것이 담겨 있는데 무슨 설명이 더 필요할까? 

044 CALM BEFORE THE STORM 제네시스 G70
106 LET’S GET LOUD 메르세데스 AMG E 43 4매틱 & 마세라티 기블리 S Q4
조용하고 안락한 세단은 지루하다. 그래서 난 엔진 소리를 크게 울리며 세차게 내달리는 고성능 스포츠 세단을 사랑한다


FEATURE & DEPARTMENTS
030 VIEWPOINT
박규철 11월의 단상

031 INSPIRE
이진우 올해 지리자동차의 행보는 테슬라보다 파격적이다 

032 THE BIG PICTURE
앵거스 매켄지 에스컬레이드의 딜레마

033 TECHNOLOGUE
프랭크 마커스 양자택일

034 REFERENCE MARK 
마크 렉틴 미사일 대신 슈퍼카를 쏘다

035 EDEN HOUSE DIARY 
강병휘 교통사고 첫 경험

087 CRITIC 티볼리가 코나에게 밀리지 않는 이유, 창립 기념일과 브랜드 자부심 

090 A FLUID FUTURE
BMW Z4가 근사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많은 부분이 변했지만 이전 Z4의 형태와 분위기는 그대로다

096 MEET THE EVOLUTION
지난 2년의 혼란이 자동차의 진화를 가속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던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키워드 10개로 알아보자

100 5G WAR
2020년이 자율주행의 원년인 이유는 5G 기술 규정이 2020년에 발표되기 때문이다

102 MAKE IN INDIA
인도는 2020년에 세계 3위 자동차 소비국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104 REACH THE SKY
자율주행과 전기차 시대 이후엔 플라잉 카가 자동차 시장의 절대적인 키워드가 될 것이다

110 BETWEEN CLAM AND PASSION
해치백이 정말 그렇게 매력이 없는 차일까?

114 그랜저 싫어?
그랜저가 열 달 동안 베스트셀러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많이 팔렸다는 건 그만큼 도로에서 흔히 볼 수 있단 말도 된다. 그래서 그랜저가 싫다면, 아니면 그냥 그랜저가 싫다면 다른 대안은 없을까? 

132 MR. BROWN
갈색 가죽 시계만큼 가을과 잘 어울리는 시계도 없다

134 출근하겠습니다
출근길 당신이 챙겨야 할 건 스마트키만이 아니다

136 청소를 부탁해
쉽고 편하게 청소하는 방법이 없을까? 그래서 살펴봤다. 집은 물론 차 안까지 청소하기 좋은 무선 청소기 다섯 대

138 예뻐서 산다
비싸고 성능이 별로여도 사랑할 수밖에 없는 것들

142 브랜드 스튜디오를 구경하다
올해 문을 연 자동차 브랜드 스튜디오를 찾았다. 그냥 차만 전시한 공간은 아니었다

146 불가능이란 없다 
탈것과 함께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꾼 여행가들이 있다. 그들의 다른 이름은 모험가다

149 이토록 유용한 전기차 
전기차는 죽어서 배터리를 남긴다

150 BON VOYAGE
외국에서도 운전대를 잡자. 이동 수단의 주체가 되면 여행은 더 넓고 깊어진다 

152 천천히 하고 싶은
윤희성은 바쁘게 돌아가는 서울보다 느릿느릿한 지방이 좋다고 한다. 그녀가 말한 지방의 매력은 짙다. 그녀만큼이나

154 GARAGE
차와 함께한 소소한 일상까지 놓치지 않고 전하는 <모터 트렌드> 차고 이야기

158 중고차 구매 가이드
한 번 보고 두 번 보고 자꾸만 보고 싶은 잘생긴 SUV, QM6다

162 지금까지의 볼보는 잊어주세요 
볼보는 그 어느 때보다 큰 변화를 겪고 있다. 이번 카드는 그 변화의 방점이 될지도 모른다. 볼보의 베스트셀러 XC60이 약 10년 만에 세대교체를 거쳤다






[모터 트렌드(2017년 10월호) 목차]

HEAD TO HEAD
118
PUSH THE POWER UP!
현대 쏘나타 터보 VS. 쉐보레 말리부 터보
아빠의 자존심을 높여줄 터보를 더한 중형 패밀리 세단 대결에서 의외의 결과가 나왔다

069
2005 MT HOMMAGE
12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창간호를 오마주했다. 12년 동안 많은 것이 달라졌지만 한 가지 확실한 건 <모터 트렌드>는 여전히 건재하단 거다


TREND
016 기대 반 호기심 반
뒷바퀴굴림 프리미엄 중형 세단 시장은 현대차에겐 미지의 세상이다

018 조용한 SUV
르노삼성이 QM6 가솔린 모델을 내놨다. 소음과 진동이 줄고 가격도 저렴해졌다. 하지만 가속성능을 양보해야 했다

020 지프의 굳히기
지프가 레니게이드 론지튜드 2.4 모델에 하이 트림을 추가했다. 수입 B 세그먼트 SUV 판매 1위의 자리를 내주지 않겠다는 의지의 표현임이 분명하다

022 꿈이 현실이 되는 순간
LC 500은 디자이너의 꿈을 현실로 만든 렉서스의 조형물이자 미래의 시작이다

024 바이크 타는 날
BMW 모토라드 데이즈는 1년에 한 번 신나게 바이크 타는 날이다

026 오! 벨라
레인지로버 벨라는 매끈하고 우아했다. 음, 너무 우아했다

028 뭐 하는 집이에요?
수소전기차의 전기를 뽑아 불을 켜고 에어컨을 돌리는 미래의 집을 엿봤다. 덤으로 수소전기차도

030 2018 DODGE CHALLENGER SRT DEMON
840마력짜리 초강력 챌린저를 타고 지옥 끝까지 내달렸다

032 TESLA MODEL 3
첫 고객 인도에 앞서 테슬라 모델 3를 세계 최초로 시승했다. 초기 생산 모델인데도 모든 점이 인상적이었다. 주행감과 핸들링은 특히 더 기대된다

034 어서 만들어줘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빛낸 5대의 콘셉트카

036 WELCOME TO THE FUTURE
스마트 비전 EQ 포투는 다임러 그룹이 꿈꾸는 미래의 모습을 담고 있다

038 극적인 현실
테슬라 모델 S에서 브랜드가 아닌 자체 공급 오디오를 들었다. 기본은 했다. 극적인 주행성능과는 달리

040 맛있는 독서
책을 읽다 보면 책 속의 그 집이 궁금해진다


TEST & DRIVES
048 2018 TOYOTA CAMRY 토요타 캠리
평범한 중형 세단은 감히 시도할 수 없는 변화: 과감한 스타일링과 낮게 깔린 시트

052 THE NEW VOLVO XC60 D4 INSCRIPTION 볼보 XC60
무엇 하나 일매지지 않은 게 없다

054 VELOCE BELLA 2018 알파로메오 스텔비오
의심할 이유가 없다. 스텔비오는 알파로메오 고유의 역동적인 움직임과 근사한 스타일이 잘 녹아 든 제대로 만든 럭셔리 SUV다

058 BIG TIG 폭스바겐 티구안
더 넓어진 공간과 3열 의자, 더 많아진 기능까지. 그런데 힘이 달리네?

096 작아도 좋아 피아트 500C & 쉐보레 스파크
크고 힘 좋은 국산 경차는 소형차의 존재를 무의미하게 만든다. 가치가 뛰어난 경차는 돈이 없어 타는 차가 아니다

100 TWELVE CYLINDERS 페라리 GTC4루쏘 & BMW M760Li X드라이브 & 애스턴마틴 라피드 S
합리적 판단으로는 이미 쓸모가 없어진 12기통 엔진. 하지만 스포츠카와 럭셔리카 브랜드는 여전히 12기통 엔진에 집착하고 있다. 독일, 영국, 이탈리아 세 국가를 대표하는 12기통 모델을 모아 그들이 여기에 목매는 이유를 파헤쳐봤다

108 BATTLE GROUND 쌍용 티볼리, 르노삼성 QM3, 기아 스토닉, 현대 코나
지금 한국 시장에서 가장 뜨겁고 치열한 전장은 소형 SUV 시장이다. 과연 누가 마지막까지 살아남아 시장을 제패할까?


FEATURE & DEPARTMENTS
042 VIEWPOINT
박규철 카 가이의 한 달

043 INSPIRE
이진우 제네시스 G70이 출시했다

044 THE BIG PICTURE
앵거스 매켄지 많을 필요는 없다

045 TECHNOLOGUE
프랭크 마커스 전기 잡식성

046 EDEN HOUSE DIARY
강병휘 비보호의 역설

064 CRITIC I30를 아무도 쳐다보지 않았다, 자동차 홍보의 중요성, IT가 자동차 유통 혁명을 이루고 있다

088 ANOTHER COVER STORY
표지는 잡지와 독자가 만나는 소개팅이다. 독자들은 표지를 보고 이 잡지를 읽을지 말지 결정한다. 그래서 표지 촬영을 담당하는 에디터들은 머리를 싸매고 항상 자신에게 묻는다. 어떻게 하면 더 좋은 표지를 만들 수 있을까?

092 GLORIOUS HISTORY OF FERRARI
수많은 사람이 페라리를 찬양하는 이유는 지난 70년간 오직 승리와 영광의 역사를 걸어왔기 때문이다

094 FERRARI CHRONICLE
페라리 70년 역사에 또렷하게 기억될 모델을 모았다

128 SEE THROUGH
속을 보여준다는 건 그만큼 속에 자신 있다는 얘기다. 차건 시계건

130 1박 2일
여자친구와 1박 2일 자동차 여행을 준비하는 당신에게 이 제품을 추천한다. 보다 즐거운 여행을 위해

132 SHALL WE OUT?
“내가 가는 길이 험하고 멀지라도 그대 함께 간다면 좋겠네.” 그녀를 위한 고백 노래가 아니다. 들로, 산으로, 사막으로 함께 가자고 유혹하는 모터사이클이 당신에게 부르는 세레나데다

136 앉고 당기고 달려라
버스나 지하철에서 빈자리를 보고 눈이 휘둥그레진 당신을 위해 준비했다. 일어설 필요 없는 탈것 5가지를 모아 달렸다

138 THE WONDER WOMAN’S CAR
‘원더우먼의 자동차.’ 오래도록 궁금했던 그 차의 베일을 벗겼다

140 탐나는 중국 전용차
우리도 이거 좀 살 수 없을까? 그렇게 멀지도 않잖아

142 비쌀 만하네
계약서에 선뜻 사인하기 어려운 고급 옵션들

144 너의 이름은 여기!
지명을 이름으로 한 자동차가 아주 많다

146 차를 위한 세레나데
당신이 사랑에 빠진 ‘그녀’가 자동차라면 어떤 세레나데를 바칠 수 있을까?

147 가성비 甲, 기사 식당
저렴한 가격으로 푸짐하게 한 끼를 해결할 수 있는 기사 식당 중 입소문이 자자한 5곳

148 거절할 수 없는
반지희와 이야기하다 보면 그녀에게 홀라당 넘어갈지도 모른다

150 ON THE BORDER
사람은 항상 선택의 기로에 서 있다. 절대적으로 옳은 선택이란 없다. 자신의 상황에 맞게 선택할 뿐. 같은 브랜드의 비슷한 가격대 차를 모아놓고 선택을 했다. 뻔할 거 같지만 절대 뻔하지 않았다

154 알아두면 쓸데 있는 신비한 자동차 잡학
자동차에 관한 사소한 궁금증을 풀어드리기 위해 우리가 나섰다. 모른다고 손가락질당하진 않지만 알아두면 언젠가 어깨가 으쓱할 순간이 올 거다

158 잠에 살고 잠에 죽고
이제 졸음운전은 음주운전만큼 위험한 행위라는 인식의 전환이 절실하다

160 GARAGE
차와 함께한 소소한 일상까지 놓치지 않고 전하는 <모터 트렌드>의 차고 이야기

164 중고차 구매 가이드
수리비 때문에 꺼려지는 수입 중고차. 하지만 고장 걱정 없는 렉서스 IS 2세대

166 소형차 타는 젊음
경차와 소형 SUV 사이에 껴서 고전하고 있지만 여전히 소형차를 선호하는 20~30대 젊음들이 많다. 그들이 말하는 소형차를 사랑할 수밖에 없는 이유

168 모르면 다 친다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르라’고 했다. 그런데 법을 알아야 지키든 말든 할 것 아닌가. 모르면 다 치는, 해외 도로표지판을 모았다

170 4의 마법은 아직 유효할까?
화장을 고친 새 4시리즈를 만났다. 변화 폭이 적긴 하지만 고유의 섹시함은 여전하다


 
 
 
 








076
HEAD TO HEAD
HEAD VS. TAIL
BMW X1 VS. 미니 컨트리맨
뼈대를 비롯해 부품 대부분을 공유하지만 모습이 다른 자동차들은 같은 차일까? 다른 차일까?

052
FIRST DRIVE
NOTHING BETTER MERCEDES-BENZ NEW S-CLASS
S 클래스가 부분변경을 거쳤다. 기준이 움직였으니 이젠 럭셔리카 시장의 트렌드가 바뀔 차례다

TREND
016 안정과 재미 사이
신형 4시리즈가 주는 낯선 새로움에 마음이 갈팡질팡했다

018 스토닉의 반란
시승회에서 만난 스토닉은 기본기를 잘 갖춘 차였다

020 QM3의 꿈
르노삼성이 새로운 QM3를 무대에 세웠다. 유럽에서의 인기를 이어가기를 바라면서

022 특별한 CLA
벤츠 코리아가 AMG 설립 50주년 기념 모델을 출시했다. 310만원만 더 내면 AMG의 역사를 손에 넣을 수 있다

024 백 투 더 퓨처
영화에 나오는 드로리언의 부활이 아니다. 물론 시간여행을 가능하게 해준다는 플럭스 커패시터도 아니다. 몇 년 전까지 자동차 이름이던 카르마는 이제 새로운 회사의 이름이 됐다

026 PHANTOM OF THE BONHAMS
롤스로이스가 런던 본햄스 경매장에서 8세대 팬텀을 공개했다

028 다시 만난 날
루아렉과 다인오디오로 다시 듣는 세 앨범. 재회는 기대보다 뿌듯했다

029 중간 쉼표
때로는 목적지가 아닌 목적지로 가는 도중에 만난 음식과 장소가 더 생각날 때가 있다

030 멀티플레이어
자동차 제조사 하나도 벅찬데 두 개나 운영하는 인물이 있다. FCA와 페라리 CEO를 맡고 있는 세르조 마르키온네 이야기다

TEST & DRIVES
038 SECRET OF VELAR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벨라
지금 막 세상에 나온 레인지로버 벨라는 사실 50년 전 랜드로버의 비밀 프로젝트였다

042 NEWCOMERS 현대 코나 1.6T, 메르세데스 벤츠 E 400 4매틱 쿠페, 푸조 3008 GT, 쌍용 티볼리 아머 4WD, BMW 330I M 스포츠 패키지, 시트로엥 C4 칵투스 원톤 에디션
9월의 신차 여섯 대

058 COME THE WEIRD
뒤가 날렵한 쿠페형 SUV는 확실히 이상한 SUV다. 하지만 이들은 나쁜 남자의 매력을 담고 있다

062 CONVERTIBLE FOR DAD 메르세데스 벤츠 C 200 카브리올레, 미니 쿠퍼 S 컨버터블,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이보크 컨버터블
‘오픈카’가 반드시 세컨드카일 필요는 없다. 세상엔 합리적이며 실용적인 오픈톱 모델도 있다. 각 장르의 4인승 컨버터블을 모아 ‘퍼스트카 지수’를 따져봤다

068 7인의 선택
7인승 SUV라고 큰소리치는 녀석들이 정말로 일곱 명을 편하고 안전하게 태울 수 있는 SUV일까? 우린 1억원에 육박하는 석 대의 7인승 SUV를 스튜디오로 불렀다. 그리고 3열을 샅샅이 살폈다. 결과는 음, 의외였다

130 WHERE THE BUFFALO ROAM 아우디 A4 올로드
2017년형 아우디 올로드는 광활한 뉴멕시코의 목장에서 오프로드를 진하게 달렸다. 포장된 도로는 만날 수 없었다

136 VOLKSWAGEN GOES UPMARKET 2019 폭스바겐 아테온
미국에서 과연 패스트백이 성공할 수 있을까?

140 BIG BET 쉐보레 에퀴녹스
쉐보레가 콤팩트 CUV라는 게임에서 에퀴녹스라는 판돈을 걸었다

144 STACKING UP 2017 혼다 클래리티
혼다의 최신형 수소연료전지 자동차가 우리 곁에 한 걸음 더 다가왔다

148 PLAYING TO ITS STRENGTHS 뷰익 라크로스
최신예 뷰익 대형 세단이 스스로의 존재 가치를 드러내다

152 COMBO PLATE 혼다 시빅 SI & 시빅 타입 R
시빅 Si도 훌륭한데 굳이 더 비싼 값을 지불하고 타입 R을 사야 할 이유가 있을까?


FEATURE & DEPARTMENTS
032 VIEWPOINT
박규철 응답하라 1960

033 INSPIRE
이진우 온라인 자동차 판매의 시대

034 THE BIG PICTURE
앵거스 매켄지 독일은 나쁘지 않다

035 TECHNOLOGUE
프랭크 마커스 스마트 도로

036 REFERENCE MARK
마크 렉틴 짐 해킷은 절대 안 된다는 이들에게

037 EDEN HOUSE DIARY
강병휘 주차장 미스터리

040 기다려도 좋아
남은 하반기에도 새 차 소식이 풍성하다. 이 중에서 기다려도 좋을 여덟 대의 차를 추렸다. ‘4언절구’는 덤이다

089 CRITIC 개인용 이동 수단이 불법? 합리적인 비판이 절실하다

092 풍만하고 귀엽다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의 SUV는 역동적이진 않아도 우아한 구석이 있다

096 소형 SUV 인기, 빅뱅일까? 블랙홀일까?
B 세그먼트 SUV 시장은 성장을 멈출 기색이 없다. 그 덕에 자동차 시장은 활력을 얻었지만 그 탓에 준중형 세단과 경차 시장이 줄었으며 명망 있는 소형차는 단종의 길을 걸었다

100 지금 한국 자동차산업은 위기인가?
한국 자동차산업 위기설이 나돈다. 우리는 진짜 위기의 시대에 살고 있을까?

104 서울에서 포뮬러 E가 열린다면?
급속도로 성장하는 포뮬러 E가 한국 서울에서 열리면 어떨까?

108 시간 기록자들
60초, 30분, 12시간 단위로 시간을 기록하는 크로노그래프 시계들

110 같이 걸을까?
운전하느라 걸을 일이 통 없어 배가 자꾸 나오는 것 같다면 저녁에라도 잠깐 짬을 내 걸어보시길. 가을은 걷기 좋은 계절이니까

112 TAKE THE WHEEL
더듬고 쥐고 흔들고. 우리는 스티어링휠을 통해 차와 사랑에 빠진다. 그 교감의 매개체에 담긴 이런저런 이야기

116 BUCKET LIST
버킷 리스트가 너무 거창하다면 꿈이라고 해두자. 여기 자동차와 관련된 스무 개의 꿈이 있다

118 느끼는 사람들
처음엔 집착과 도착의 사이인 줄 알았다. 하지만 결국 교감이었다

120 지금이 좋은
소이는 여전히 카메라 앞이 수줍다고 말하지만 셔터가 움직이면 몸짓이 과감해진다

122 떴다 떴다 종이비행기
이런 ‘덕업일치’ 사례는 처음이다. 이들은 눈만 뜨면 종이비행기를 접어 날린다. 직업은 종이비행기 국가대표 선수다. 말만 들어도 황당한 이들을 실제로 만났다

126 바람 따라 몽골 유랑
20여 년 된 미쓰비시 파제로를 타고 몽골고원을 달렸다

158 GARAGE
차와 함께한 소소한 일상까지 놓치지 않고 전하는 <모터 트렌드>의 차고 이야기

162 중고차 구매 가이드
사람들이 점점 찾지 않는 소형차. 하지만 부담 없는 첫 차로 제격인 중고차 엑센트








 














036
COVER STORY
COLOR YOUR LIFE
볼보 크로스 컨트리는 삶에 다양한 색을 입힌다. 때로는 차갑게, 때로는 화끈하게

073
SPECIAL ISSUE
ELECTRIFICATION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가 코앞으로 다가온 지금, 전화(電化)의 중심에 있는 하이브리드와 PHEV, EV를 다각도로 살폈다


TREND
016 BMW M에 젖어들다
흥분과 쾌감으로 피곤한 줄 몰랐다

018 이런 다재다능한 페라리
역사상 가장 실용적이고 짜릿하기까지 한 페라리가 탄생했다

020 SHANGHAI SIX
2017 상하이 모터쇼에서 눈에 띄는 월드프리미어 여섯 대를 모았다

024 아우디가 꿈꾸는 미래
e-트론 스포트백 콘셉트는 아우디가 미래를 준비하는 자세를 보여준다

026 인피니티와 아득히 멀리
인피니티 오디오가 들어간 쌍용 코란도 C를 타고 떠났다. 오디오는 내내 무덤덤하기만 했다

027 파괴적 혁신
자동차 산업은 지금 전쟁 중이다. 급변하는 자동차 패러다임을 이겨내고 새로운 왕좌를 차지할 자는 누구일까?

028 공항 가는 길
황금연휴에도 어디론가 떠나지 못하는 사람들의 대리만족 드라이브 코스

029 기회주의자
자율주행차부터 고성능 AMG까지, 디터 제체는 메르세데스가 미래 자동차 산업에 생겨날 기회들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


TEST & DRIVES 042 WITHOUT A ROOF BMW M4 컨버터블 & 미니 쿠퍼 S 컨버터블
자동차의 시작은 컨버터블이었다. 컨버터블은 자동차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가는 데서 시작한다
046 오만의 말로 현대 아반떼 스포츠 vs. 쉐보레 크루즈
크루즈 판매량이 저조한 이유를 알아보기 위해 현대 아반떼 스포츠를 불러들였다

056 NEWCOMERS 미니 쿠퍼 SD 컨트리맨 올4, 메르세데스 벤츠 GLC 220D 4매틱 쿠페, BMW 530i x드라이브 M 스포츠 패키지 플러스
6월의 신차 석 대

118 DISCO IS BACK 2017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프레임 보디는 사라졌지만 그렇다고 오프로드 주행성능이 떨어진다고는 절대 생각하지 마시라. 신형 디스커버리는 여전히 오프로더다

124 FIVE-SEAT FURY 알파로메오 줄리아 콰드리폴리오 vs. BMW M3 vs. 캐딜락 ATS-V vs. 메르세데스 벤츠 C 63 S
무난한 5인승 자동차를 생각했다면 오산이다. 안락함은 물론 폭발적인 퍼포먼스까지 갖춘 넉 대의 스포츠 세단을 가지고 순위를 매겼다. 당신 마음 속 1등은 어떤 차인가?

134 THE $399 LEASE-DEAL SPECIAL 알파로메오 줄리아 & 아우디 A4 2.0T & 캐딜락 ATS 2.0T & 재규어 XE 25t & 렉서스 IS 200t F 스포츠 & 메르세데스 벤츠 C 300
모든 조건이 같다면 누가 최고의 콤팩트 럭셔리 스포츠 세단일까?


FEATURE & DEPARTMENTS
030 VIEWPOINT
박규철 미국에서 얻은 교훈
031 INSPIRE
이진우 어쩌다 이 지경이 됐을까?

032 THE BIG PICTURE
앵거스 매킨지 전기차의 사치

033 TECHNOLOGUE
프랭크 마커스 구토 유발차

034 REFERENCE MARK
마크 렉틴 믿습니까!

035 EDEN HOUSE DIARY
강병휘 대화합시다

061 CRITIC
미세먼지 속에 감춰진 치열한 생존 경쟁, 철새는 떠나기 마련이다

064 과시적 욕망의 긍정적 효과
아우디 Q8 콘셉트는 매우 화려하고 고급스럽다. 이런 용감한 시도가 미래를 앞당긴다

066 CAR DESIGN FAIR
메커니즘도 미학의 일부라고 여기는 자동차 저널리스트 세 명이 최근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채용한 여섯 대의 자동차 디자인 품평회를 열었다

072 그 컬러 얼마예요?
특별한 컬러는 값도 특별하다. 비싼 값이 붙는 자동차 컬러를 살폈다

100 알록달록
컬러풀한 시계는 눈을 즐겁게 한다. 운전하는 당신의 손목을 돋보이게 하는 건 물론이고

102 태양도 두렵지 않소
자동차 앞유리로 쏟아져 들어오는 햇빛이 점점 강해진다. 선블록과 선글라스를 챙겨야 할 때다

104 어찌 취하지 않으리오
수백 년 된 문화재에 머물면서 무형문화재가 빚은 전통주를 맛볼 수 있는 곳이 있다

110 PICK ME UP
다섯 대의 전동차를 모았다. 서로 잘났다고 난리다. 정답은 없고 선택만 있다

112 드라이버의 외도
F1 드라이버들의 흔치 않은 외도 현장엔 뒷이야깃거리가 많다

114 더 알고 싶은
은하영은 도도한 듯하지만 소탈하고, 차가운 듯하지만 뜨겁다

116 여자 자동차 탐구생활
남자에게 자동차는 자유, 즐거움, 허세 등으로 읽힌다. 그럼 여자는? 20대 여자 100명에게 물었다

152 GARAGE
차와 함께한 소소한 일상까지 놓치지 않고 전하는 <모터 트렌드>의 차고 이야기

158 중고차 구매 가이드
여성들의 전폭적 지지를 받고 있는 미니 쿠퍼 3도어. 사기 전에 이것저것 따질 게 많다

160 Q30의 반란 또는 파란
Q30은 수입 D세그먼트 시장에 파란을 일으킬 수 있을까?











[2015년 12월] 2015년 모터트렌드 그 뒷 이야기



2015년 모터트렌드 그 뒷 이야기
<모터 트렌드>는 올해 무슨 일을 했나? 2015년 한 해 동안 우리가 시승한 차와 거리, 각종 행사와 다양한 시도를 살폈다. 정리하고 보니 참 많은 걸 했다

165 CARS
지난 1년 동안 <모터 트렌드> 에디터와 여러 필자는 국내와 해외에서 모두 165대의 차를 탔다. 2014년에 169대를 탄 것과 비교하면 넉 대가 적긴 하지만 그래도 엄청난 숫자다. 1~11월호까지 집계한 결과라는 것을 생각하면 한 달 평균 15대의 차를 탄 셈이다. 참고로 한국판에서 한 기사에 가장 많은 시승차가 등장한 건 5월호에 실린 ‘4 SECONDS’다. 0→시속 100킬로미터 가속 시간이 4초대인 차들을 모아 이들의 가속 느낌이 어떻게 다른지 비교하는 시승기였지만 3초대와 5초대 차들이 가세해 시승기가 더욱 풍성해졌다. 포르쉐 911 카레라 4 GTS, BMW M3와 X5 M50d, 메르세데스 벤츠 GLA 45 AMG 4매틱과 CLS 63 AMG 4매틱, 아우디 S6와 S3 세단은 이날 텅 빈 공터를 달리고 또 달렸다.
 
20 ROADS  
올해 우리는 누구도 하지 않았던 새로운 시도에 눈을 돌렸다. 드론으로 하늘에서 도로와 차를 찍는 것이다. 폭스바겐 골프 R과 투아렉 3.0 TDI가 우리의 파트너로 나섰다. 기자들은 일주일 동안 전국 방방곡곡의 이름난 도로를 찾아다니며 드론을 띄우고, 촬영을 진행했다. 스케줄이 맞지 않아 버스를 타고 촬영 장소로 내려가거나, 버스를 타고 서울로 올라오기도 했다. 포토그래퍼는 일주일 내내 전국을 돌며 주야장천 드론을 띄워댔다. 그 결과 스무 곳의 근사한 도로가 카메라에 잡혔다. 우리는 그 사진을 고스란히 모아 부록으로 만들었다. 이 스무 개의 도로는 올해 <모터 트렌드>에서 가장 기억할 만한 도로다. 이 도로가 담긴 부록도 마찬가지다.
 
₩ 289,600,000
1년 동안 <모터 트렌드>에 실린 차 가운데 몸값이 가장 비싼 차는? 우리가 직접 타본 차 가운데 몸값이 가장 비싼 차는 메르세데스 마이바흐 S 600이었다(참고로 미국판에 실린 차 가운데 가장 비싼 차는 3000만 달러의 아우디 R18 e-트론이다). 이진우 기자는 5월호에서 마이바흐만큼이나 몸값이 비싼 메르세데스 AMG GT S와 마이바흐 S 600을 동시에 촬영했다. 그 페이지를 읽은 독자들은 모두 그를 부러워했을 거다. 발받침이 있는 뒷좌석과 근사한 뒷자리 테이블, 호화로운 대시보드만 봐도 고급스러운 느낌이 물씬 난다. 참, 1년 동안 <모터 트렌드>에 실린 차 가운데 몸값이 가장 싼 차는 5월호에 실린 쉐보레 아베로 1.4 터보 LS로, 가장 고급스러운 옵션을 챙긴 시승차가 1758만원이었다. 마이바흐 S 600 한 대 값이면 아베오를 16대 살 수 있다.

8 COUNTRIES
1년 동안 <모터 트렌드> 기자들은 시승과 취재를 위해 8개국을 찾았다. 우리가 가장 많이 간 나라는 스페인으로 김형준 편집장이 재규어 XE 시승으로 한 번, 김태영 기자가 포르쉐 GTS 익스피리언스와 991 시승으로 두 번 그리고 내가 볼보 XC90과 재규어 XF로 두 번 이렇게 다섯 번이다. 올 한 해 동안 우리는 스무 번의 해외 출장을 다녀왔다. 우리가 다녀온 나라는 스페인을 비롯해 포르투갈, 미국, 독일, 일본, 중국, 이탈리아, 스웨덴이다. 참 많이도 다녔다.

1600KM
올해 <모터 트렌드> 한국판은 얼마나 많은 길을 달렸을까? 기사를 위해 우리가 달린 가장 먼 거리는? 지난 5월 우리는 한반도를 훑어 1600킬로미터를 달리는 ‘2015 밀레밀리아 코리아’를 진행했다. 기자들은 각각 두 명씩 아우디 Q7 45 TDI와 메르세데스 벤츠 E 220 블루텍, 푸조 2008 1.6 e-HDi에 나눠 타고 레이스를 펼쳤다. 1600킬로미터를 완주하는 데 꼬박 2박 3일이 걸렸다. 연비를 높이려고 에어컨도 켜지 않고 땀을 뻘뻘 흘리며 투혼을 불태운 김태영 기자와 나윤석 칼럼니스트가 푸조 2008로 영예(?)의 우승을 차지했다. 2박 3일 동안 우리가 지난 도시는 48개에 달한다. 레이스 후유증은 꽤 오래갔다. 난 일주일 동안 삭신이 쑤셔 한의원에 드나들었고, 다른 기자들 역시 한 달 동안 얼굴이 누렇게 떠 있었다.

JEEP CHALLENGE
지난 4~5월 국내 최고의 오프로더를 가리는 ‘지프 챌린지’가 열렸다. 최종 우승자에게는 지프 랭글러를 상으로 주는 엄청난 대회였다. 지프 고객뿐 아니라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는 말에 참가 신청이 쇄도했고, 지난 4월 온라인 예선을 시작으로 챌린지의 막이 열렸다. 온라인 예선에 참가한 사람들은 4주 동안 7개의 미션을 부지런히 수행했고 50명이 본선에 올랐다. 이들은 5월 23~24일 경기도 포천 일대에 FCA 코리아가 만든 오프로드를 달리며 오프로더 정신을 발휘했다. <모터 트렌드>는 올해 FCA 코리아와 지프 챌린지를 함께 했다. 기획 단계부터 함께 하며 성공적인 대회를 위해 여러 의견을 주고받았다. <모터 트렌드>와 지프가 손잡고 진행한 첫 번째 지프 챌린지는 성공적이었다.
 28 PEOPLE
지난 4월 3~12일 열린 2015년 서울모터쇼에서 우리는 차가 아니라 사람을 취재했다. 업계 관계자부터 해외 기자, 레이싱 모델, 일반 시민까지 모터쇼에 온 사람들에게 왜 왔는지 물어보고 다녔다. 아우디 부스에서 신차와 서기 위해 온 모델도 있었고 데이트하려고 온 대학생 커플도 있었다. 모두 28명의 사람들이 인터뷰에 응했다. 아니, 27명의 사람과 로봇 하나다. 이진우 기자는 혼다 부스를 돌아다니고 있던 아시모를 인터뷰했다. 아시모와 인터뷰를 진행한 건 그가 처음 아닐까?
MOTOR TREND FAMILY DAY
올해 가장 기억할 만한 행사는 단연 ‘모터 트렌드 패밀리데이’다. 우리는 창간 10주년을 기념해 지난 10월 8일 인제스피디움에서 패밀리데이를 열었다. 300명이 넘는 독자들이 참가했고 재규어와 푸조, 포르쉐, 아우디, 지프, 메르세데스 벤츠, 만 트럭에서 40여 대의 자동차가 출동해 인제스피디움을 들썩이게 했다. 로터스와 카트도 짜릿한 드리프트를 선보이며 참가자들을 즐겁게 했다. 자이로드론과 브리지스톤, BMW 주니어 캠퍼스도 행사를 한층 풍성하게 했다. 마지막에 열린 러키드로에서 참가자들은 푸짐한 선물을 받고 즐거워했다. 이런 대규모 패밀리데이를 서킷에서 진행한 건 자동차 매체 가운데 <모터 트렌드>가 유일하다. 석 달 남짓 행사를 준비하고 진행하느라 기자들은 야근을 계속했지만 어느 때보다 보람이 큰 행사였다.

MEET THE MASTERS
1 년 동안 참 많은 일을 했다. 우리는 올해 초부터 이탈리아 디자인 및 매거진 하우스인 ‘에디토리알레 도무스(Editoriale Domus)’와 접촉했다. 이들이 기획하고 있는 ‘미트 더 마스터스 오브 이탤리언 카 디자인(Meet the Masters of Italian Car Design)’에 독자들을 보내기 위해서다. 11월 22~28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이 프로그램은 크리스 뱅글을 비롯해 조르제토 주지아로, 마르첼로 간디니, 발터 드 실바 등 내로라하는 12명의 디자이너들이 자동차 디자인에 대해 이야기하고 강연하는 게 주된 내용이다. <모터 트렌드>는 이 프로그램에 참가하고 싶어 하는 독자들을 위해 터키항공의 무료 왕복항공권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탈리아에서 자동차 디자인의 거장을 만나는 건 자동차 마니아라면 누구나 소원하는 일 아닐까?

 

[2015년 07월] MAGIC STICK
[2014년 07월] [베일에싸인 출시예정 자동차 미리보기] WHAT IS NEXT ?




관련 추천잡지     





오토카 Autocar Korea
  


자동차생활 Car Life + 사은품
  


탑기어 Top Gear
  


월간 항공 Aerospace
  


모터매거진 Motor Magazine